뉴스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73 작성시간 :  10:28:16
제   목 : '코로나 1년' 수도권 자영업자 6만 8천명 감소

코로나로인한 국내 자영업자는 수도권에서 가장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과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전국 자영업자는 553만1천 명으로 전년보다 7만5천 명(1.3%) 감소하였다 창업보다 폐업이 7만5천 명 많았다.
이 중 경기도 자영업자는 127만2천 명으로 4만5천 명 줄어 전국 17개 시·도 중 감소 인원이 가장 많았으며
그다음으로 서울(-1만2천 명), 인천(-1만1천 명), 강원(-1만 명), 대구(-1만 명) 등의 순이다.
이들 지역을 포함해 12개 시·도는 줄었고 충북은 변동이 없었다.
반면 부산(1만1천 명), 전북(1만 명), 광주(5천 명), 세종(2천 명) 등 4개 지역은 늘었다.
감소율은 강원(-4.8%)이 가장 컸고 그 뒤를 인천(-4.0%), 대구(-3.5%), 대전(-3.5%), 경기(-3.4%), 서울(-1.5%) 등이 이었다.
수도권 자영업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의 2·3차 유행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일어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른 지역보다 강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수도권에서는 3차 유행에 따라 지난해 12월 8일부터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고 있다. 비수도권은 2단계다.
목록보기   이전 글

이전   불수능에도 불구하고 만점자 3명-재수생 2명 재학생 1명